2024년 7월 23일
25.6 C
Los Angeles
26.8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TSH 갑상선 자극 호르몬 수치와 콜레스테롤

-

 

우리 몸이 콜레스테롤을 만들기 위해 갑상선 호르몬을 필요로 합니다.

불필요한 콜레스테롤을 치울때에도 갑상선 호르몬이 필요하구요.

갑상선 호르몬 수치가 낮으면 (갑상샘 저하증) LDL 콜레스테롤을 효율적으로 분해하거나 제거할 수 없습니다.

갑상선 호르몬 수치가 매우 낮아야 하는 것도 아닙니다.

무증상 갑상샘저하증 전단계로 호르몬 수치가 조금만 낮아도 LDL 수치가 올라갈 수 있습니다.

2012년 연구에서는  TSH 갑상선 자극 호르몬 수치 하나만 높아도 직접적으로 콜레스테롤 수치를 올릴 수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갑상선 호르몬 수치가 낮거나 정상이더라도 TSH 수치가 높으면 콜레스테롤 수치는 올라갔습니다.

여기서 잠깐!
TSH는 갑상선을 자극하는 호르몬으로 갑상선 기능이 떨어져서 갑상선 호르몬 수치가 낮을때 분비되는 호르몬 입니다.

따라서 TSH 수치가 높게 나오면 갑상선 기능이 저하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다시 연구로 돌아와서,

TSH 수치가 정상범위 내에 있지만, 높은 편에 속하는 그룹의 사람들 역시 TSH 수치가 정상인 사람들에 비해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게 나왔습니다.

정상적인 TSH 평균은 1.4 mIU/L 입니다.
0.7~2.0 mIU/L은 정상 범위입니다.
2.5 mIU/L 이상은 갑상선 기능 저하와 함께 대사증후군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여기서 주목할 것은 대사증후군 입니다.
갑상선 호르몬 수치 혼자만 저하되는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콜레스테롤) 그리고 과체중이나 비만이 동반되는 대사증후군이 늘 함께 합니다.

대사증후군의 원인은 인슐린 저항성이 있고, 인슐린 저항성의 가장 큰 원인 두 가지는 스트레스식습관 입니다.

갑상선 질환이 있는 분들은 대체로 스트레스가 많아요.

이 두가지를 해결해 보려고 함께 노력하는 곳이 이 곳 카페고,
제 유튜브 영상들 내용이고
기능의학 병원 진료입니다.

스트레스는 정신적인 스트레스만 생각하시면 안됩니다.

육체적인 스트레스가  더 직접적인 스트레스 입니다.

환절기 온도변화, 여행, 수면부족이나 과도한 운동 그리고 백신 접종도 모두 육체적인 스트레스이고 정신적인 스트레스보다 더 크게 작용하기 때문에 대상포진도 일으키고, 감기 몸살도 일으키고, 암세포도 키웁니다.

스트레스가 콜티졸 호르몬을 분비하기 때문에 인슐린이 따라서 나오게 되고 굶어도 인슐린 저항성이 생길 수 있습니다.

 

그리고 식습관은 단순히 탄수화물을 줄이는 것만 생각하지 마세요.

가공식품이 문제입니다.
쌀밥에 탄수화물 보다 제육볶음에 들어가는 양념이 훨씬 더 문제입니다.

식사는 먹는 양과 내용 뿐만 아니라 먹는 시간대도 중요합니다.

작정하고 저탄고지나 간헐적단식 식단을 바꿔보기도 하는데,  식단을 바꾸는 행위 자체가 육체에 스트레스로 작용합니다.
https://cafe.naver.com/drjoshuacho/23101

이렇게 보면 점검할 것이 한 두가지가 아닌듯 해서 너무 어렵게 보이기도 하지만, 잘 살펴보면 원리와 원칙은 너무나도 간단하기 때문에 오히려 쉬울 수 있습니다.

어차피 평생을 가는 여정입니다.

하나 둘 씩 정보를 얻으시고 (정보)
몸으로 직접 경험하시면서 (실천)
조금씩 변화되는 자신을 발견하시길 바래요.

 

참고 References
https://academic.oup.com/jcem/article/97/8/2724/2823320

https://www.thyroid.org/patient-thyroid-information/ct-for-patients/vol-5-issue-12/p-3/
https://www.ncbi.nlm.nih.gov/pmc/articles/PMC3109527/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