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0일
16.1 C
Los Angeles
26.7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살을 빼는 순서

-

저에게 있어서 환자의 체중감량은 외모의 문제가 아니라 건강입니다.
건강하니까 아름다워 보일 뿐이에요.

​체중 감량을 원한다면 결국은 살을 빼야합니다.
지방 연소가 필수라는 뜻입니다.

​지방을 연소한다는 것은 에너지 대사가 유연해 지는 것을 의미합니다.

​<유연한 에너지 대사>
매우 중요한 컨셉 입니다.

​혈당이라고 하는 것은 마치 체온과 같아서 널 뛰듯 해선 안되고, 건강한 범주 이내에서 안정적으로 유지되어야 합니다.
체온이 올라서 고열에도 죽지만 저체온증으로도 죽을 수 있듯이 건강한 범위 이내에서 유지되어야 한다는 뜻입니다.

​혈당이 높으면 당뇨지만 너무 낮으면 쇼크 입니다.

​당뇨는 천천히 죽고 저혈당은 바로 죽지요.

​당분을 조금 먹었다고 혈당이 치솟거나 운동 좀 했다고 혈당이 떨어지는 식으로 혈당이 널을 뛰는 경우가 있습니다.

​인슐린저항성의 특징인데 에너지 대사가 유연하지 못해서 그렇습니다.

​혈당이 안정적인 사람은 식욕이 폭발하지 않습니다.

​혈당이 널을 뛰는 과정에서 혈당이 푹 꺼질 때가 있는데, 그 때 식욕이 폭발하는 거기 때문에 혈당이 안정적인 사람은 애시당초 그럴 일이 없고 식욕이 폭발 할 일도 없는 거에요.

당지수가 높은 음식을 먹고 나타나는 몸의 변화

당연히 배도 덜 고픕니다.

그렐린이나 렙틴 호르몬과 같이 식욕에 영향을 미치는 호르몬들도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기 때문에 허기짐을 덜 느끼게 되고 장기간 아무것도 먹지 않고 단식을 해도 문제가 없습니다.

​반면 간헐적단식을 시도해 보는데 12시간만 지나도 너무 배가 고프거나 도저히 16시간을 넘길 엄두가 안나는 분들께 아직 체력을 더 길러야 한다고 말씀드렸는데 그런 분들이 불안정한 혈당을 가진 경우입니다.

​혈당이 자꾸 오르다 보면 인슐린 호르몬도 자꾸 나옵니다.
분비된 인슐린호르몬은 살을 빼지 말라고 명령 합니다.

그래서 인슐린은 살을 찌우는 호르몬이라고 알려져 있어요.

​인슐린저항성이 있는 사람들은 인슐린이 많이 분비된다는 뜻이고, 그럴 경우 살을 빼기가 어렵습니다.

​인슐린을 방치한 채 억지로 살만 뺀다?

될 리도 없겠지만 살이 빠진다 해도 심각한 건강 문제들이 생길 거에요.

​갑상선에 문제가 생기거나 몸에 돌 생길 수 있습니다.
(요로결석, 담석, 췌장염 등)
콜레스테롤 수치도 더 올라요.

​그러니 순서가 중요합니다.

​우선은 인슐린저항성을 되돌리는 것에만 집중하면 됩니다.
그러면 체중도 정상을 찾아 갑니다.

​감기에 걸리면 체온이 올랐다가 회복하면서 체온이 정상으로 돌아오듯..
운동하면 혈압이 오르지만 쉬어주면 혈압이 정상으로 돌아오듯..

​혈당도 안정적으로 유지되다 보면 체중도 정상을 찾아갈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니 당뇨병을 고치고 싶다면 정상 체중도 함께 얻을 수 밖에 없어요.

​인슐린 호르몬의 과다 분비를 막아서 우리 몸이 지방을 연소하기 시작하면

​그것이 바로 <유연한 에너지 대사>를 의미합니다.

​에너지 대사가 유연하다는 뜻은 포도당뿐만 아니라 지방도 연료로 잘 사용한다는 뜻입니다.
먹는 지방도 연료로 사용하고 팔뚝과 뱃살도 연료로 사용합니다.
필요와 상황에 따라 포도당을 사용했다, 지방도 사용했다, 왔다갔다 바꿀 수 있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하이브리드 차에 비교를 하곤 합니다.

​그런데 에너지 대사가 유연하지 못하고 포도당에만 의존하는 경우, 두 시간마다 배가 고프고 입이 심심해서 과자가 됐건 견과류가 됐건 커피가 됐건 뭔가를 자꾸 집어 먹게 되는 거에요.​

혈당이 불안정하게 널을 뛰기 때문에 저혈당 상태가 자주 발생하고
그 때마다 식욕이 폭주합니다.
못 먹으면 손 떨리고 어지럽죠.

​그래서 다이어트의 기본은 혈당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
그래서 인슐린 호르몬의 분비를 줄이는 것에서부터 시작합니다.

​극단적인 다이어트를 할 필요 없이 하루의 첫 끼를 채소로 포만감을 주는 것도 좋고 본 브로스나 달걀, 소고기 같은 고단백 식단으로 시작해도 좋습니다.

당지수가 높은 과일의 경우, 특히 갈아 마시는 과일 주스는 인슐린저항성을 되돌리고 살을 빼는데 방해가 됩니다.

​건강한 사람은 먹어도 되지만 인슐린저항성을 되돌리는 것은 또 다른 차원의 문제입니다.
건강한 사람이 그렇게 먹는걸 보고 괜찮다고 따라 할 일은 아니에요.

​건강한 사람은 간헐적 단식이 아니라 장기간 단식을 해도 멀쩡하지만 하고싶어도 그대로 못 따라하잖아요?
마찬가지 입니다.

​씨리얼이나 베이글, 식빵처럼 옥수수나 밀가루, 가공식품도 피해야 합니다.
​특히 씨리얼의 과당은 혈관을 망가뜨려 동맥경화, 심장마비, 뇌졸중의 주범입니다.

​아침부터 그런 음식들을 먹으면서 건강하기를 기대 할 수는 없습니다.

​살을 빼려면 결국은 소식을 해서 지방 연소가 일어나야 하는데, 초보자들이 소식을 실천하기 좋은 방법이 간헐적단식이기 때문에 카페에서 여러분들과 간단 챌린지를 했었습니다.

​뻔히 알면서도 식욕조절이 어려운 분들은 계피, 레몬, 애사비 (식초)가 식욕을 조절하는데 도움이 되고 시금치, 브로콜리, 당근처럼 미네랄이 풍부하게 들어있는 항산화 채소들도 도움이 되며, 충분한 소금도 도움이 됩니다.

잘 보시면 소금이나 채소 모두 미네랄 입니다.
특히 마그네슘.

​필요할 경우, 식욕을 조절해서 폭식을 예방하는 영양소들을 활용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