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22일
31 C
Los Angeles
26.2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소금 글에 달린 질문과 의견

-

질문:
OO죽염 괜찮을까요? 비싸요ㅜㅜ

​비싼 소금이라고 더 좋진 않아요.
안전 위주로 선택하시면 됩니다.

소금에 약효가 있는 것이 아니라 그냥 ‘빛과 소금’이 중요한 겁니다.

​소금은 중요한 영양소지 약은 아니기 때문이에요.
결핍을 피하기 위해 먹는거지 ‘약효’를 기대하고 먹지는 마세요.

​영양소 결핍을 해소해 주면 명약처럼 느껴지긴 합니다.

​그게 칼슘 일 수도 있고..
비타민B 일 수도 있고..
마그네슘 일 수도 있고..

​그래서 소금을 고르실 때는 안전 위주로 고르시면 되는데, 국내 죽염과 천일염 제품 중에는 중금속 검출 사례가 많다고 하니 잘 확인해 보시면 좋을듯 해요.


질문:
이왕재 교수님은 한국인들의 경우 반찬으로 충분히 소금을 먹기 때문에 소금을 따로 먹지 말라고 하시던데요?

​이왕재 교수님 말씀대로 식사에 충분한 소금간을 해서 드시면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염식 하는 분들이 문제지요.

​저도 소금을 찝어 먹거나 소금물을 마실 필요 없이 음식 간을 통해서 먹어도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비타민을 따로 섭취하지 않고 채소를 통해 비타민을 섭취해도 충분하다는 말과 같습니다.
모든 사람이 비타민을 필요로 하진 않는 것처럼요.

​하지만 꼭 필요한 사람들도 있고 좀 먹었으면 좋겠는 사람도 있습니다.

​소금도 마찬가지입니다.

​역류성식도염 환자에게는 소금이 치료제 역할을 합니다.
당뇨 환자에게는 보충제가 됩니다.

​모두에게 필요 없다고 단정지어 말 할 수는 없어 보입니다.


질문:
정수기 물은 미네랄이 없다고 하던데, 그럼 보리차도 미네랄이 소실되나요?

​정수기 물은 그냥 물입니다.
미네랄이 전혀 들어 있지 않아요.

아무리 미네랄 약수라 하더라도 미네랄을 보충하기엔 부족합니다.

​정수기의 목적은 ‘깨끗한 물’입니다.

미네랄 섭취가 목적이라면 채소나 소고기 드셔야 해요.

​육각수니 음이온 정수기니 그 쪽으로는 저는 잘 몰라요.
아무런 정보가 없습니다.

​보리차에 대해 질문 하셨는데 물을 끓여도 미네랄은 파괴되진 않아요.
처음부터 미네랄이 없는 물로 끓여서 미네랄이 없는겁니다.

​어차피 보리차를 통해서 미네랄을 섭취할 건 아니기 때문에 보리차는 시원하게 즐기시면 되겠습니다.


의견:
이왕이면 정제염보다는 미네랄 소금이 낫다는 제 의견에 이런 답글을 주신 분이 있었어요.

​”정제염도 문제없습니다. 소금을 먹는 이유는 다른 미네랄들도 있지만 na 와 cl 섭취가 가장큰 목적이기 때문이지요.”

​맞는 말이긴 한데 이는 마치 비타민C를 먹는 목적이 아스코르빈산에 있기 때문에 비타민C를 보충제로 먹어도 문제 없다는 말과 같습니다.

​당연히 ‘문제’는 없습니다.
그냥 ‘최선’이나 ‘차선’이냐의 차이입니다.

​저는 비타민C 역시도 보충제보다는 음식을 통해 먹는게 낫다는 의견이지 아스코르빈산을 성분으로 하는 비타민C 보충제가 ‘문제’라고 생각하지는 않거든요.

​비난 의견:
이제 소금도 파냐?

​아니 소금 팔아서 내가 집을 사요? 차를 사요?
정~~말! 번거로운데 중요한 거라 여러분들 편리하시라고 소금까지(?) 팔고 있네요.

​제가 소금을 비싸게 팔거나 중금속 나오는 소금을 팔면 그 때 비난해 주시면 되겠습니다.

​아래는 닥터 켄 베리도 추천하는 지극히 평범하고 이상적인 소금입니다.

​닥터조스토어: 레드몬드 소금
https://drchostore.com/search?type=product&q=salt*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