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4일
23.9 C
Los Angeles
-0.5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정신질환 사회적 차원에서 관리하자는 안철수 의원에 공감

-

이 글의 제목은 아래 사설의 제목을 그대로 가져왔구요.

물론 저는 안철수 의원에 비공감, 아니 반대합니다.

​요즘 칼부림 사건이 많이 나고 정신 나간 사람들이 많아 보이니 정신질환자들을 사회적 차원에서 관리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은 충분히 나올 법도 합니다.

​정신질환자 개인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의 안전을 위해서 필요한 조치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이번에 14명의 사상자를 낸 성남시 흉기 난동 피의자도 ‘조현성 인격장애’를 앓았다고 하니 사전에 검사를 통해 구분해 내고 적극적으로 관리하자는 의견인 거죠.

​다 좋아요.
좋은 뜻으로 하는 말인 건 알겠습니다.

​그런데 이런 내용도 있더군요.

“초등학생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정기 검진을 의무화하고… 치료가 필요함에도 치료를 거부하는 사람들을 위한 ‘전문가 위원회의 심의 판정 제도’를 도입해, 치료 및 입원을 강제할 필요도 있다.”

​문제가 되는 부분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검진 의무화?
전문가의 판단?
강제 입원?

​검사를 의무화하고 전문가 의견에 따라 강제로 입원 시킨다.

​다보스포럼 들락날락하며 세계경제포럼의 아젠다를 그대로 흡수하다 보면 아무렇지도 않게 이런 판단을 내릴 수도 있겠다 싶긴 해요.

​천부적으로 부여된 인권이나 개인의 자유는 후퇴하고 전체의 안전과 이익만이 강조되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세계경제포럼의 아젠다 중에는 쾌적한 지구 환경을 위해 인구수를 감축하는 것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허드렛일 하던 하층민들 앞으로 AI 인공지능이 대체하기만 하면 없어져도 된다’라고 판단할 듯합니다.

​이 사설의 가장 큰 문제는 마지막 단락에 있습니다.

​”많은 정신의학과 전문의들이 <적극적이고 적절한 치료를 하면 정신질환은 관리가 된다>고 입을 모은다.”

이게 무슨 믿음이죠?

​여기서 말하는 적극적이고 적절한 치료는 죄다 약물치료입니다.

​지금까지 나와있는 정신과 치료제들은 그 효과와 부작용에 대해 큰 논란이 있는 약물들이고, 부작용중에 자살충동/살해충동 치료 프로토콜도 계속해서 바뀌고 있는 현실입니다.

​의사들이 노력해도 잘 안된다는 뜻이에요.

​백신 맞으면 코로나 예방하고 퇴치할 수 있을 거라던 막연한 믿음과 다를 바 없습니다.

​아직도 이렇게 순진한 사람들이 정신 못 차리고 사설 쓰고 있나요?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