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1일
13.9 C
Los Angeles
13.7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일회용 마스크가 폐손상을 유발한다?

-

코로나 백신이 처음 나왔을 당시 임상시험이 끝나지도 않은 약물을 아무렇지도 않게 몸속에 주입하던 안일한 믿음이 있었던 것처럼, ​장시간 마스크 착용에 대해서도 의심을 품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나노플라스틱이 문제가 아니라 마스크를 장기간 착용하게 되면 혈중 산소포화도가 떨어지고 이는 면역력 약화로 이어져 잦은 호흡기질환 감염은 물론 암 발병 위험도 올라간다.

​기저질환이 있거나 호흡기 질환이 있거나 면역력이 억제된 사람들일수록 마스크를 벗고 맑은 공기를 마셔야 하는데, 정작 그런 사람들일수록 더욱더 마스크를 꼭꼭 싸매고 생활했다.

​두려움만 있었지 정보는 없었던 탓이다.

​카페에도 감기나 독감에 걸린 후 목이 나아지지 않고 너무 오래 아프다는 글들이 종종 올라오곤 한다.

​<코로나 미스터리>의 저자 김상수 원장은 호흡기 질환 환자를 전문으로 보는데 진료실에 들어오는 모든 환자들에게 마스크를 벗고 들어올 것을 주문한다.

사람의 몸은 산소가 필요한 만큼 숨을 쉬도록 만들어져 있다.

​그런데 호흡이라는 생리현상을 강제로 제어하고 무슨 건강을 기대한 단 말인가?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