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1일
22.3 C
Los Angeles
21.5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비타민도 금수저와 흙수저가 있다

-

몇 년 전,
잠시 한국에 머물 때 새로운 천연비타민이 출시되어 대대적인 TV광고가 진행되었다.

광고 모델은 배우 고현정.
뽀샤시한 화면에 드레스를 차려입은 아름다운 여배우… 처음엔 아파트 광고인가 싶었다.

우아한 영상 끝에 광고 카피를 날리는데, 고현정씨의 우아끈적한 톤으로 “안 가르쳐 주지~”

응? 순간 난 빵 터졌다 ㅋㅋ
비타민 제품의 원료를 안 가르쳐 준다는 뜻이었는데, 고현정이 TV에서 광고하니 믿고 먹으라는 메시지였을까? (닥치고 흡입!)

나같은 사람만 있으면 제품이 하나도 안팔렸을 것 같은데?

고현정씨는 훌륭한 배우지만 고현정씨한테 영양제를 추천 받고 싶지는 않다.

그리고 더 큰 문제는 몸값 비싼 연예인이 그것도 TV에서광고를 하면, 그 비용이 제품이 녹아 들었을 텐데 결국 필요 이상으로 비싸게 사먹는 수 밖에 없다. 하지만 그런 광고가 먹히니까 연예인 마케팅을 하겠지… (누구 말대로 소비자 수준이 개 돼지가 맞는것 같기도 하고…쭝얼..쭝얼..)

그런데 이런 광고보다 더 심각한 사실이 있다. 그리고 이건 한국만의 문제도 아니다.

그것은 바로… 비타민이라고 다 같은 비타민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비타민의 제조과정과 원재료에 따라 하늘과 땅 같은 차이를 보인다.

예를 들어 시중에 유통되는 비타민C 제품의 99%는 아스코르빈산 (ascorbic acid)이다. 아스코르빈산은 비타민C의 일부이지 비타민C가 아니다.

비타민E 도 마찬가지다. 비타민E는 한 가지 물질이 아니며 자연계에 존재하는 여덟가지 화합물을 총칭하는 표현이다.

​크게 ‘토코페롤(tocopherol)’과 ‘토코트리에놀(tocotrienol)’로 구분되며, 각각은 다시 알파(α), 베타(β), 감마(γ), 델타(δ)의 네 종류로 세분화 된다.

시중에 유통되는 비타민E 제품은 90%가 ‘알파 토코페롤’이다. 알파토코페롤은 다시 D-알파 토코페롤과 DL-알파 토코페롤의 두가지 분자형이 있는데, 시중에 유통되는 제품 중에는 가장 흡수가 안되는 DL-알파 토코페롤이 주를 이루고 있다.

몇 해 전
비타민E가 전립선암을 유발한다는 연구가 발표 되었는데 엄밀히 말하면, 비타민E가 아니라 DL-알파 토코페롤로 실험을 한 것이다. 물론 언론에서는 그냥 비타민E라고 소개가 되었다.

마그네슘의 경우도 Magnesium Citrate / Magnesium Chloride / Magnesium Sulfate / Magnesium Succinate…수 많은 종류의 마그네슘이 존재한다.그 중 가장 흔한 제품은 Magnesium Oxide로 가장 싸지만 가장 흡수가 안되는 형태의 마그네슘이다.

이런 식으로 시중에 유통되는 비타민과 미네랄의 96%가 값싼 원료를 사용한 싸구려 제품들이다.

원인은 하나다.

기업이나 유통업자, 한국에서 수입을 하는 수입상 모두 최대이윤을 추구하기 때문이다. 이윤 폭이 크려면 원가를 낮출 수 밖에 없다.

그렇다고 흡수율이 좋은 제품이 많이 비싼 것도 아니다.

불과 5~10달러 차이가 난다. 그럼에도 가격에 민감한 소비자는 싼 제품으로 손이 가기 마련이다.

차이를 모르니 그럴 수 밖에 없다. 일반 소비자에게는 마그네슘은 다 똑같은 마그네슘이기 때문이다.

​시중에는 특히 한국에는 몸에 해로운 제품들도 많아서 안 먹으니만도 못한 경우도 허다하다. 한국에서 시중에 유통되는 오메가3를 보고 경악한 적이 있다. (자세한 이야기는 나중에 따로 해야할 정도)

​오메가3는 쉽게 산패(rancid) 되며 산패된 기름은 몸에 해롭다. 심장마비 예방을 위해 먹은 오메가3가 심장마비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

싸구려 비타민의 경우 석유부산물과 화학첨가물이 상대적으로 많이 들어가서 위장장애나 알러지를 일으키기도 한다.

한국에서도 많이 유통되는 C브랜드, K브랜드, G브랜드 수입 종합비타민제에는 10가지가 넘는 화학첨가제가 들어가고, 심지어 인공색소, 설탕, 옥수수전분, 방부제 와 같은 어이없는 성분들도 들어가 있다.

아이들이 먹는 거미베어 형태의 비타민이나 어린이용 종합비타민에는 인공색소와 설탕, 감미료의 함량이 더욱 높다. 정작 비타민과 미네랄 함량은 민망할 정도로 조금 뿌려져 있는 수준이다.

저희를 갖다 버려 주세요… ㅠ-ㅠ


물론 영양소는 음식을 통해 섭취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하지만 현대인의 식습관을 볼 때, 오로지 음식을 통해 몸이 필요로 하는 충분한 양의 영양소를 섭취하는 것이 비현실적일 수 있다. 아침에 우유와 토스트를 먹고 점심에 짜장면을 먹고 저녁에 고기집에서 고기를 구워 먹었다고 치면, 비타민과 미네랄 영양소의 흡수가 거의 없었다고 보면 된다. ​중간에 커피를 마시고 고기먹으면서 술 한잔 하고 담배라도 피거나 업무 스트레스에 시달리면 그나마 몸에 있던 영양소를 빠르게 유실하게 된다.

​그래서 때로는 비타민, 미네랄 제품 복용이 필요할 때가 있는데
제품을 구입할 때는 대기업 제품이고, 일류 배우가 광고하고, TV에서 광고하니 믿고 묻지 마 구매를 할 일이 아니라, 뒷면의 성분표시를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한다.

앞면을 보지말고 뒤의 성분포를 보고 구매하는 습관을…

아래 표는 비타민, 미네랄의 성분을 비교한 것이다.

흡수율이 떨어지는 재료들은 보통 왼쪽과 같이 표기되어 있다. 오른쪽과 같이 표기되어 있다면 상대적으로 무난한 성분들이다. 절대적인 것이 아니고 다시 한번 강조하자면 ‘상대적’으로 무난한 성분들이다.

물론, 더 좋은 성분들과 재료도 있다.

그런데 비싸다.

대부분의 종합비타민 브랜드는 왼쪽의 성분들로만 구성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