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월 28일
10.7 C
Los Angeles
-1.3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40-50대 남성 영양제

-

저는 직업이 직업이니 만큼 일과 관련해서 만나게 되는 주변 사람들의 건강 수준이 평균 보다는 좋은 편입니다.

​기능의학을 하는 선생님들, 영양에 대해 아는 약사님들, 보충제 제조사 임원들, 헬스 트레이너들 모두 건강에 대해 잘 알고 자기관리도 되는 사람들입니다.

​큰 복이죠.

​그런데 그 외의 분들.
이 쪽 분야가 아닌 직업군들.

​예를 들면 친구들과 동창들, 또는 딸아이 축구팀 부모들.

​건강에 대한 개념도 희미할 뿐더러 일단은 큰 관심이 없고, 의사나 병원에 의탁하면 해결이 된다고 믿다보니 실제 건강관리도 전혀 안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당뇨약이나 혈압약, 콜레스테롤 약 하나 정도는 처방 받아서 먹고있고, 과체중으로 배가 나와 있고, 스트레스가 과도하고, 잠잘 시간은 부족하고, 운동할 시간은 없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정기적으로 병원에 가서 검사하고 약 타오는게 본인들이 생각하는 건강관리의 전부인 경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철떡같이 믿습니다.
그렇게 하는 것이 건강관리를 잘 하고 있는거라고.

​그나마 운동이나 취미생활을 통해서 스트레스를 풀고 살면 다행인데 그 것 조차 없는 경우도 많습니다.

​영양제 광고가 범람하다 보니 영양제와 영양소를 헷갈려 영양소의 중요성을 간과하거나 아는게 전혀 없는 경우도 많습니다.

​옆에서 잔소리 해봤자 잔소리는 잔소리 답게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립니다.

​건강관리를 전혀 할 줄 모르고, 영양학에 대해서도 전혀 모르고, 인슐린저항성이 뭔지도 전혀 모르는 평범한 40-50대 남성 분들이라도 꼭 챙겨먹으면 좋을 영양소들이 있습니다.

다음은 덮어놓고 우선 먹고보는 40-50대 남성 영양소 입니다.
마그네슘 / 오메가3 / 비타민B / 비타민D / 아연

​사실 제 마음 속에는 몇가지가 더 있는데 이렇게 다섯 가지는
Minimum
최소한의 필수영양소 입니다.

병원에서 혈압약을 처방하거나 당뇨약을 처방하는 이유는, 혈관에 문제 생겨서 막히거나 터질까봐 입니다.

​심근경색, 뇌졸중, 단 한 번의 사고로 죽거나 평생 불구가 되기 때문에 혈당도 관리하고 혈압도 관리해야 하니까 당뇨약과 혈압약을 처방하는 것입니다.

​심혈관질환 대형사고의 원인을 높은 혈당과 고혈압으로 볼 수 있습니다.

어느정도 사실이니까요.

​그런데 또 다른 원인은 염증 입니다.
<만성염증 기능의학 검사>

위에서 언급한 5가지 영양소는 염증의 위협으로부터 심혈관을 보호한다고 알려진 영양소들입니다.

​그래서 갑작스럽게 심장마비나 뇌졸중으로 모든 것을 송두리채 잃는 황망한 경험의 위험을 낮춰보자는 시도입니다.

​건강을 보장한다는 것도 아니고 (건강이 보충제로 될 일이 아니지요)
오메가3나 마그네슘이 당뇨약이나 혈압약보다 낫다는 뜻도 아닙니다.

​보충제를 챙겨 먹는게
의미가 있다! 없다!
논쟁에 휘말릴 필요 없습니다.

​몰라서 안 먹든, 싫어서 안 먹든 안 챙겨먹는 사람만 손해입니다.

​먹어서 좋은게 아니라 안 먹으면 손해입니다.

​영양제 챙겨 먹는 것을 핀잔하는 사람치고 본인 건강 관리 잘하는 사람 없습니다.

​건강에 대해서 알고 영양학에 대해서 알면 절대로 안먹으면서 고집부릴 일은 없습니다.

​영양제 시장이 하두 정글같고 믿을 수 없는 제품들이 많으니 어떻게 하면 속지 않고 좋은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꼭 필요한 것만 최소한으로 먹을까?

이런 궁리는 닥터조스토어에서 제가 대신 해 드렸습니다.

닥터쓰리도 해 주셨네요.

그런 수준의 궁리를 하면 모를까, 영양제를 먹을 필요가 있다?! 없다?! 따지는 것은 영양학에 대해서 모르고 현대 식품산업에서 대해서도 모르고 무엇보다도 자기 몸, 자기 건강 상태에 대해서도 모르고 떠들 가능성이 큽니다.

​평소 스트레스가 많고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40-50대 남성 분들.

​식습관 개선하고, 운동하고, 즐거운 취미생활 하면서 처방약들을 끊어가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겠지만…

​뭘 해야할지 막막하고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다면, 인슐린저항성이 뭔지 알아보기 조차 귀찮다면,

​우선 다섯 가지 영양소들이라도 챙겨 드시고

​식사 사이에 간식을 끊고 식사량을 조금만 줄이고 간헐적단식을 아주 살살 (하루 12시간 정도만 공복) 시작해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 정도는 할 만 하잖아요?

​급할거 없이 아주 천천히 바꿔나가도 됩니다.

​그러다가 잠자는 시간도 조금 더 늘려주고 가끔씩 운동도 더 해주면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습니다.

​건강관리는 조금만 늦으면 땅을치고 후회합니다.

​어렵지 않은 것들이니까 하나씩 차근차근 실천에 옮기세요.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