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1일
13.9 C
Los Angeles
13.7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면역각인 (Immune imprinting)

-

면역학에 ‘면역각인(Immune imprinting)이란 현상이 있다.

​항체가 특정 외부 세균이나 바이러스 단백질에 반응하면서 다른 종류의 단백질에 제대로 반응하지 못하는 현상이다.

​예를 들면 어린새가 껍질에서 나와 처음 본 대상을 어미로 인식하고 따라다니는 현상과 유사하다.

​우리의 면역체계가 백신에게 훈련받아 하나만 볼줄 알고 다른건 볼줄 모르는 반쪽짜리 면역이 된다는 것.

​제약회사가 코로나 변이에 효과적인 새 백신을 개발한다고 안달인데, 중화항체가 코로나 스파이크 단백질에 <면역각인>을 가지게 되면 코로나 바이러스 외에 다른 세균이나 바이러스를 알아보지 못해 각종 전염병에 더욱 취약해지고 자가면역질환의 위험만 올라간다.

​한마디로 결론만 말하자면
<백신을 맞을수록 면역력은 떨어진다>

​코로나가 아니더라도 계절성 독감, 감기에 자주 걸리는 연약한 면역력을 얻게 된다는 뜻이다.

​특히 아이들은 다양한 바이러스에 노출되고 회복하는 과정에서 자연면역이 더욱 튼튼하게 훈련되는데, 아직 미성숙한 항체를 지닌 아이들에게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면 면역각인 현상으로 인해 향후 예측하기 어려운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https://pubmed.ncbi.nlm.nih.gov/34580004/

<면역각인>은 이 전에 거론했던 <항체의존면역증강 ADE>와 한 쌍.

​그 결과는 <돌파감염>이며, 돌파감염이란 단어는 개그맨들이나 쓸법한 말도안되는 신조어고

​그냥
<가면 갈수록 면역력이 떨어진다>

​항체의존면역증강 ADE 다시 읽어보기
https://cafe.naver.com/drjoshuacho/19815
https://cafe.naver.com/drjoshuacho/22479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