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9일
13 C
Los Angeles
14.7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아스파탐’ 발암물질 논란… 관련 학회 입장 나왔다

-

대한당뇨병학회 “섭취 권고 안 해”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기관인 국제암연구소와 식품첨가물 전문가위원회가 14일 비영양감미료 아스파탐을 발암물질 2B군으로 지정할 것을 예고한 가운데, 대한당뇨병학회가 “비영양감미료의 고용량 또는 장기적 사용을 권고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발표했다.

학회는 최근 비영양감미료에 대한 다양한 위험성이 보고돼 비영양감미료 섭취에 대한 정확한 고찰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입장이다. 비영양감미료란 인공감미료라고도 불리며, 설탕보다 강한 단 맛을 내지만 열량이나 탄수화물 함량은 설탕에 비해 적어 비만·당뇨병을 우려하는 사람들이 최근 많이 찾고 있는 식재료 중 하나다. 최근 논란이 된 아스파탐을 비롯해 스테비아, 수크랄로스 등이 비영양감미료에 해당한다.

그동안 비영양감미료에 대한 논란은 계속 이어져 왔다. 장내 미생물 감소, 소화 장애 유발, 일부 혈당 반응 저해 등이 비영양감미료의 위험성으로 꼽힌다. 한 연구에서는 비영양감미료에 포함된 일부 성분이 심혈관질환 위험을 높인다고 보고한 바 있기도 하다.

세계보건기구에서는 일반인에서 체중 조절이나 당뇨병을 포함한 만성질환 발생 위험을 줄이기 위한 목적으로 비영양감미료를 섭취하는 것을 권고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대한당뇨병학회 역시 의견서를 통해 “당뇨병 환자가 설탕이나 시럽 등의 첨가당 섭취를 줄이는 데 어려움이 있는 경우 첨가당을 점진적으로 줄여 나가기 위한 목적으로 단기간의 비영양감미료 사용을 제한적으로 고려해 볼 수 있으나, 비영양감미료의 고용량 또는 장기적 사용은 현 시점에서는 권고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궁극적으로는 당류가 포함된 식품뿐 아니라 비영양감미료가 포함된 식품의 섭취도 줄이고자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편, 혈당 개선과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설탕, 꿀, 시럽, 가당 음료 등 당류가 많은 식품 대신 식이섬유가 풍부한 통곡류, 콩류, 채소, 생과일의 형태로 탄수화물을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여러 국가의 당뇨병 진료지침에서도 탄수화물 섭취 시 설탕, 시럽, 물엿 등의 첨가당 섭취를 최소화하고 식이섬유가 풍부한 식품으로 대체해 섭취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최지우 기자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