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5일
12.9 C
Los Angeles
21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MZ세대 암환자 ‘급증’…“20·30도 국가암검진사업 포함돼야”

-

20대 남성 대장암, 20대 여성 신장암 증가율 全 연령대 중 가장 높아

매년 암 환자 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20대·30대의 특정 암 발병률이 눈에 띄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 2016년~2021년 연도별 암 환자 발생 현황(단위: 명)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고영인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연도별 암 환자 수는 ▲2016년 123만9171명 ▲2017년 129만3519명 ▲2018년 137만8438명 ▲2019년 143만9330명 ▲2020년 146만528명 ▲2021년 153만5047명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암 유형별로는 갑상선암이 213만910명으로 가장 많았고, 유방암 112만5294명, 위암 94만 8809명, 기관지 및 폐암 56만9340명, 전립선암 53만9497명, 대장(결장)암 52만3295명 순으로 집계됐다.
▲ 2016년~2021년 상위 11개 암 현황(단위: 명)
▲ 2016년~2021년 연령대별 암 환자 발생현황(단위: 명)
문제는 2021년 기준 2016년 대비 연령대별 암 환자 증가율을 보면 젊은 층, 특히 20대에서의 암 발병이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는 것에 있다. 60세 이하에서의 암 발병률 추이를 볼 때 특히 눈에 띄는 점이다.
같은 기간 대비 20대·30대가 가장 높은 암 발병 증가율을 보인 것은 직장암으로 분석됐다. 20대 남성과 여성 각각 107.0%, 142.4%, 30대 남성과 여성 각각 71.2%, 72.1% 증가했다.
신장암의 경우, 2016년~2021년 전 연령대 암 발병 상위 9순위 암이며, 2021년 기준 2016년 대비 증가율을 보면 20대 여성이 직장암 다음으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인 암이자, 여성 신장암 환자 중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인 연령대이기도 하다.
대장(결장)암의 경우 2021년 기준 2016년 대비 20대 남성의 발병 증가율은 43.6%로 가장 높았다. 80세 이상 남성을 제외한 남성 전 연령대 중 단연 눈에 띄는 수치다.
고영인 의원은 “20~30대가 더 이상 암으로부터 안전하지 않다는 사실이 증명됐다”라며, “이들의 경우 국가암검진사업 미대상자여서 암 검진을 위해서는 별도의 비용을 들여야 해 조기 암 발견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 꼬집었다.
이어 “여성의 경우 신장암, 남성의 경우 직장암 등. 특히 발병률이 높은 특정 암만이라도 20~30대가 비용 부담 없이 암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국가암검진사업 대상에 포함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민준 기자 [email protected]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