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1일
15.8 C
Los Angeles
13.2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유방상피내암은 유방암이 아닙니다

-

 

유방암을 조기 발견 해서 수술에 방사선에 항암까지(온 몸을) 초토화 시켜버린 환자분들이 너무 많은데 볼 때마다 안타깝다.

​그 중에는 유방상피내암 환자가 많은데, Ductal Carcinoma In Situ (DCIS) 유방상피내암은 흔히 생각하는 위험한 유방암은 아니다.

​전이의 위험이 높은 악성 종양이 아니라 말 그대로 유방 상피 안쪽에 있는 암이다.

​그래도 암은 암이지 않냐고?
암은 다 떼어내야 한다는 공식은 누가 정해 준건지 묻고 싶다.

​미국에서는 Early Breast Cancer, 한국에서도 조기 유방암이라고 간단하게 설명을 하기도 하는데 이는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다.

​’일찍 발견해서 다행’이라는 오해다.

​함께 설명 해 줘야 하는 부분은 현재 Invasive 하지 않은 상태이며 앞으로도 Invasive 해 질 위험이 낮다는 설명이 곁들여 져야 한다.

​Invasive는 침습성이란 뜻으로 암이 다른 장기로 전이 되거나 주변으로 퍼져 나가는 걸 뜻한다.

​그러니 Invasive하지 않다고 한다면 상피 내에 머무르다가 환자와 함께 늙어 죽을 확율이 크다는 것이다.

​Invasive 하지 않은 암은 크게 두려워 할 필요 없다.

​물론 찝찝해서 떼어 버려야만 직성이 풀리는 환자들도 있을 것이다.

​그런 환자들이 수술을 선택하면 누가 뭐라 하겠는가?
본인이 마음에 안 들면 쥐젖도 떼내고, 턱도 깍는 마당에.

​문제는 조기검진이라는 개념이다.

건강검진을 통해 통해 0기 암을 발견해서는 유방을 잘라버리고 방사선에 항암치료까지?

​소중하지 않다고 여겨서 유방을 자르는 것도 본인 판단이라고 치자.
(본인 판단이면 그나마 다행. 의사 판단일 가능성이 크다.)

방사선과 항암제는 발암물질 아닌가?

​벼룩잡다 빈대잡는 꼴이다.
의사나 환자 모두 이솝우화에 나오는 어리석은 등장인물들을 보는 것 같다.

​차라리 모르고 사는게 나을뻔 한 것을 건강검진을 통해 조기발견해서 한 순간에 유방암 환자가 되는 것이다.

​갑상선도 그렇고, 전립선도 마찬가지다.

이런 식으로 과잉진료를 하면서 무슨 의료 재정이 부족하다면서 의대 증원을 하나? 다 헛소리다.

​’유방상피내암의 위험성 정도에 대해서 공정하게 설명해 주는 내용이 있나?’싶어서 네이버를 찾아 봤다.

​무슨 암보험, 여성질환보험 보험 광고만 잔뜩 나오더라.

이런 환경이라면 환자들이 약탈적 의료에서 벗어나기가 쉽지는 않겠단 생각이 들었다.

​우리집 여자들은 유방암 조기검진 특히 매모그램 검사는 안한다.

매모그램이 나쁘단 뜻이 아니라(매모그램 자체는 좋은 검사지만) 스크리닝 테스트로는 부적절하단 뜻이다.


영상 참고하셔서 판단은 본인이..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