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4일
23.9 C
Los Angeles
-0.5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소화 효소의 중요성

-

책과 강의를 통해 대한민국 최초로 역류성 식도염의 원인이 위산과다가 아니라 위산저하니 위산억제제를 먹을 일이 아니라 염분(소금) 섭취를 늘려야 한다고 대중들에게 알려 드린바 있습니다.

​(당시 로컬 라디오 방송)

(다시 정리해서 녹음한 방송)

그랬더니
이 정보를 접한 분들이 이제는 거꾸로 모든 속쓰림과 소화불량의 원인을 위산 저하/염분 부족으로 여기는 듯하여 다른 원인들도 있다고 짚어 드렸습니다.

 

또한, 소화가 안되고 체하는 증상이 감기 몸살의 대표적인 증상이라고도 알려드렸던 적도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 또 하나를 더하자면,

​속쓰림과 역류성식도염의 주요 원인중 하나는 과식입니다.

​평소보다 과식을 해서 한 번 속쓰린걸 말하는게 아니라, 평소에 늘 과식을 하고 있기 때문에 속쓰림이 늘 계속되는 겁니다.

​그리고 간과하면 안되는 것이 나이가 들수록 소화력이 떨어진다는 사실입니다.

이는 자연스러운 노화현상입니다.

​이 전에는 과식이 아니었던 것이 나이가 들고 소화력이 떨어지면서 평소와 같은 양을 먹더라도 상대적 과식이 되는 것입니다.

​그런 이유로 속쓰림이 시작될 수 있습니다.

​젊었을 땐 밤새고 놀아도 잘 버티고, 여행을 가도 시차적응을 잘 했던 것이 나이가 들면서 밤을 새면 너무 힘들고 시차 적응이 어려워지는 것처럼 전에는 많이 먹어도 잘 소화되던 것이 언제부턴가 소화 능력이 떨어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노화 현상입니다.

​이렇게 노화로 인해 소화력이 저하되는 경우에는 갑작스레 심하게 아픈 것이 아니라, 속이 살짝 쓰린 트름을 가끔 경험하는 식의 전조 증상들을 보이며 서서히 진행됩니다.

​기억하셔야 할 것은 과식은 상대적이고 가변적이라는 것.

간헐적 단식을 하고 저탄고지를 한다면서 과식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간헐적 폭식을 하는 거죠.

​나이가 들어갈 수록 소화력도 떨어지지만, 우리 몸의 대사도 떨어지기 때문에 식사량을 줄여나가는 것이 좋습니다.

​소식은 건강과 장수의 열쇠 입니다.
항노화의 기본은 소식입니다.
레이저나 화장품이 아니에요.

50세 이상 나이드신 분들은 식사를 하실 때 소화효소를 함께 드시라고 권해드립니다.

​소화효소는 소화제가 아닙니다.
속쓰리거나 어떤 불편이 있어서 먹는 것이 아닙니다.

​내가 먹는 음식이나 보충제의 영양소들을 잘 흡수하기 위해 소화효소를 함께 챙겨 먹는 것은 지혜로운 식사 전략중 하나입니다.

​저도 식사와 함께 소화효소를 먹습니다.

 

 

소화 효소의 장점
소화효소는 소화에 관여하기 때문에 <소화효소>라고 부르지만 본질은 <효소> 입니다.

​소화 작용 외에도 각종 다른 대사에 관여합니다.

​예를 들면,
1. 염증을 낮춰주고
2. 흉터를 제거해 주며
3. 에너지를 증가시키고
4. 불안장애를 완화해 주며
5. 만성피로와 통증을 덜어줍니다.

​살빼는데 도움이 된다는 말은 참을께요.

소화효소를 장복해도 괜찮을까?
소화효소를 계속해서 오래 먹으면 우리 몸에서 소화효소를 안 만드는 것은 아닐까?
하는 질문을 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그런 일은 없습니다.

소화효소는 호르몬이 아니에요.

너무 많다고 양을 줄이라고하는 피드백 메커니즘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효소가 풍부한 식품들
소화효소는 우리 몸이 직접 만듭니다.
대부분을 췌장에서 만들지만 입, 위, 소장에서도 분비 됩니다.

​그리고 음식 중에도 효소가 풍부한 식품들이 있는데 청국장이나 김치, 요거트 같은 발효 식품에 효소가 풍부한건 잘 아실테고 자연식품 중에는
– 파인애플
– 파파야
– 키위
– 망고
– 생강
– 바나나
– 아보카도 (역시ㅋㅋ)
등이 있습니다.

아래는 필로소프 콤플리트 효소
https://drchostore.com/products/philosophy-nutrition-complete-enzyme-180-tab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