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1일
17.4 C
Los Angeles
22.7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미네랄을 잘 챙겨 먹어도 쥐가 나는 경우

-

“저는 발에 자주 쥐가 나는데 (걍 가만히 있다가도)
어떤 원인들이 있을까요….ㅜㅜ”

어르신들께 흔한 이유 중 하나는 콜레스테롤 약물 스타틴 부작용이 있는데 질문하신 분은 해당 사항이 없을 테니 패스!

​스타틴 약물 말고도 여성 호르몬제, 골다공증 약, 소염제, 혈압약, 항생제 등도 쥐가 날 수 있습니다. (많다… ㄷㄷ)

​상식적으로 알아두시면 좋고.
일단 약물 부작용은 제외하고.

​보통은 전해질 불균형으로 (칼슘, 칼륨, 마그네슘, 나트륨) 미네랄 부족인 경우가 많지만 미네랄을 잘 챙겨 먹는데도 쥐가 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럴 때 보충해 주면 좋은 것이 비타민E입니다.

​자연에 존재하는 비타민E는 산소 운반 능력을 높이고 근력을 강화하는 성질이 있습니다.

산소 운반 능력이 250% 향상되기 때문에 협심증을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되고 (협심증은 심장 근육이 아픈 것) 산소 호흡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고산 등반을 할 때도 활용됩니다.

​중요한 것은 비타민E를 식품을 통해 온전하게 섭취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토코페롤, 토코트리에놀 분해해 놓은 것들은 소용없어요.

​비타민E가 풍부한 식품으로는 시금치, 양상추, 아스파라거스 그밖에 대부분의 녹색 잎채소에 풍부하고 (채소를 많이 먹으라는 이유), 견과류 중에는 아몬드와 해바라기씨 그리고 아보카도에도 풍부합니다.
(이래저래 아보카도는 정말 대단!)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