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5일
12.9 C
Los Angeles
21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빈속 (공복)에 먹는게 더 나은 보충제

-

“보충제를 공복에 먹나요? 식사와 함께 먹나요?”
자주 물으시는 질문입니다.

​병원에서 약을 처방 받을 때 <식후 30분 후 복용> 이런 문구를 자주 보시다 보니, 보충제 복용 시에도 같은 개념이 스며든 것 같아요.

​참고로 미국에는 처방약도 ‘식후 30분’이란 개념은 없습니다.

​약 먹고 속쓰리다는 사람들이 하두 많다보니 꾀가 많은 과거의 선생님들이 만들어낸 복용법인 것 같아요.

​약은 보통 공복에 먹어야 효과가 나는 것들이 압도적으로 많고, 식후 복용하라는 것은 속쓰림 부작용을 예방하기 위함인데 식사와 함께 복용하면 약효가 떨어지다 보니 ’30분’이라는 타협 점을 찾은 것이 아닐까 싶어요.

​아무튼!
다시 보충제로 넘어가서…

​대부분의 보충제는 영양소 입니다.

​그리고 인간은 음식을 통해 영양소를 섭취하게 되어 있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대부분의 보충제는 식사와 함께 먹을 때 가장 소화와 섭취가 잘 됩니다.

​소화를 잘 하기 위해서는 강한 위산을 필요로 하기도 하고 소화 효소들을 필요로 하기도 하니 당연히 식사와 함께 (식사 중간에) 먹는 것이 자연스러운 것입니다.

​비타민B나 비타민C와 같이 수용성 비타민의 경우 공복에 복용하는 것으로 알고 계신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는 공복에 복용해도 괜찮다는 정도로 이해하시고 식사와 함께 먹어도 똑같이 소화와 흡수가 일어납니다.

​그러니 종합비타민과 같이 수용성 비타민과 지용성 비타민이 섞여 있는 경우라면, 예민한 분들 속쓰림도 예방하고 흡수율을 높이기 위해 고민하실 필요 없이 식사와 함께 드시면 되겠습니다.

​속쓰림이 없는 분들의 경우 비타민C를 공복에 드시면 흡수가 빠르게 일어나기 때문에 운동 전 항산화제 공급 차원에서 공복에 드시는 것도 좋습니다.

​그리고 비타민C가 장내 환경을 청소하는 역할도 하기 때문에 때때로 공복에 드셔도 됩니다.

​음식을 통해서 섭취하는 일반적인 영양소가 아닌 보충제들이 있습니다.

​음식에 들어있는 영양소가 아닌 우리 몸속에서 스스로 만드는 NAC나 글루타치온 같은 경우 공복에 드시는 것이 낫습니다.

​밀크시슬과 같이 특정 약효를 지닌 허브 종류도 공복에 드시는 경우가 낫습니다.

하지만 미세한 차이니까 너무 신경쓰실 필요는 없습니다.

프로바이오틱스처럼 위산에 취약한 것들도 위산이 안 나오는 공복에 드시는게 낫지만 요즘 나오는 프로바이오틱스 제품들은 대부분 위산을 잘 견디도록 제작되어 크게 신경쓰지 않으셔도 됩니다.

<결론>
보충제는 식사와 함께 드시는 것이 소화와 흡수에 더 유리하거나 속쓰림 예방을 위해 낫다.
공복 복용이 유리한 보충제들이라 할지라도 식사와 함께 먹어도 큰일나지 않는다.
잘 모르겠으면 식사와 함께 먹는다.

​아래 영상 참고하시면 보충제 별로 잘 정리되어 있습니다.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