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1일
13.9 C
Los Angeles
13.7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대사질환이 점점 심해지고 있다면 둘 중 하나

-

신장내과전문의 제이슨 펑 선생님께 현대의학을 전공한 의사로서 어떤 계기로 인해 틀에박힌 생각에서 벗어나 <당뇨코드>, <비만코드>, <암코드>와 같은 책을 쓰게 되셨냐구 물었습니다.

당뇨병을 어쩔 수 없는 유전질환으로 받아들이고 그냥 혈당만 관리 할 것인지 (병원에서 처방받은 약으로)




아니면 생활습관에서 기인한 대사질환으로 인식하고 생활습관부터 뜯어 고쳐서 당뇨로부터 벗어날 것인지 의사나 사회적 선택이 아니라 개인의 선택이 되시겠습니다.

​왜냐하면 의사나 병원에서 대신 해 주거나 가르쳐 줄 수는 없고, 본인 스스로만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