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5일
12.9 C
Los Angeles
21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치질을 유발하는 일상속 잘못된 습관들

-

항문 관리에 관한 상식을 알아보고 치질 예방 영양소들을 소개합니다.

​사무직에 종사하는 제 친구가(40대 후반/50대 초반 남성) 최근 치질 때문에 수술을 받고 병원에서 이런 주의를 받았다고 합니다:

​항문을 더럽게 관리해도 문제지만 너무 씻는 것도 문제를 일으킨다!

​항문 주위에는 유분으로 된 보호막이 있는데 과도하게 닦을 경우 보호막이 파괴됩니다.

피부가 물에 많이 닿으면 피부 장벽에 손상이 발생하는 것과 유사합니다.

​휴지로 항문 주위를 과도하게 닦으면 항문소양증이나 치루, 치핵 등 치질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항문외과에서는 이 부분에 대해 환자들에게 주의를 줍니다.

​물리적 마찰뿐만 아니라화학적 마찰도 마찬가지 입니다.
과도하게 비누칠을 하는 것 보다 흐르는 물로 씼는 것이 좋다고 해요.

​그렇다고 해서 항문을 더럽게 방치해도 된다는 뜻은 아닙니다. (그렇게 하래도 못 견디겠지만 ㅋ)

​항문은 샤워를 하거나 대변을 본 후 마른 수건이나 휴지로 가볍게 두드려 건조한 상태를 유지하는게 좋습니다.

참고 기사: 대변 후 물티슈 사용… 마무리로 ‘이것’ 안하면 독된다.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3/11/23/2023112301789.html

그런데 반드시 기억하셔야 할 것은 치질은 고지혈증, 허리디스크와 더불어 회사원들에게 흔하게 발생하는 성인병 3종 세트 중 하나인데, 세 가지 다 원인이 같습니다.

1. 오래 앉아 있는 습관
2. 운동 부족
3. 스트레스

이렇게 세 가지가 공통된 원인입니다.

​여기에 잦은 음주까지 더해지면 위험은 훨씬 더 증가하게 됩니다.
알코올이 혈관 확장을 일으키기 때문이에요.

​항문을 너무 자주, 그리고 빡빡 닦아서 항문 보호막이 파괴되는 것보다 이런 것들이 더 근원적인 문제입니다.

​치질은 하지정맥류와 마찬가지로 항문 주변의 혈관이 약해지는 것인데, 혈관을 강하게 훈련시키는 것은?

‘운동’입니다.

​반대로 혈관 조직의 건전성을 약화시키는 것은 위에서 언급한 오래 앉아 생활하는 것, 운동부족, 스트레스, 과도한 음주 외에 미네랄 부족과 콜라겐 부족도 있습니다.

​꼭 기억 하세요.

현대인들 대부분이 미네랄 결핍인데, 못 먹어서 결핍이 생기는게 아닙니다.

​음식이나 보충제로 아무리 챙겨 먹어도
1. 스트레스가 심할 경우 빠르게 소진되거나
2. 소화기능이 떨어져 흡수가 안되는 것이
현대인들에게 미네랄 결핍이 흔한 이유 입니다.

​소화기능이 떨어지는 가장 큰 이유는?
스트레스 입니다.

​소화는 부교감신경이 관장하기 때문에 소화가 잘 되려면 마음이 편해야 합니다.
결국 두 가지 원인이 다 스트레스 입니다.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완화시켜 육체적인 피해를 해소해 주는 것이 운동이기 때문에 건강을 위해서는 즐겁게 운동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지정맥류나 치질 환자에게 권하는 두 가지 보충제가 있습니다.

​피크노제롤, 다이오스민, 헤스피리딘은 정맥 혈관의 건전성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는 영양소들 입니다.

​기본적으로 마그네슘과 비타민C도 결핍되지 않게 충분히 챙겨 주세요.

[네츄럴 하트 닥터 하지정맥 서포트]
https://drchostore.com/products/the-drs-wolfson-vein-support-60-cap
[라이프익스텐션 피크노제놀]
https://drchostore.com/products/life-extension-pycnogenol-60-cap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