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18일
21.2 C
Los Angeles
17.8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백신접종 5일 후 뇌 MRI 촬영했더니…

-

한국에 계신 선생님께서 직접 진료한 환자분 케이스입니다.

​62세 남성 화이저 백신 접종 후 두통, 어지럼증 심해서 뇌 MRI 촬영.

​이런 소견은 처음이라고 하십니다.

검은 점들이 출혈입니다. 미세한 출혈이 150 군데가 넘습니다.

​영상의학과 선생님으로부터 직접 전화 왔다고 합니다.
“이거 뭐냐고?!”

​원래는 두통이 전혀 없던 환자분입니다. 별다른 치료가 없으니 그냥 약물치료후 경과 관찰하기로.

​환자분께는 “원인을 알 수 없다”고 설명 드렸습니다.

못마땅해도 정확한 표현입니다. 아직은 원인을 알 수 없으니까.

​다만 저랑 개인적인 느낌을 말씀하시기로는, 백신이 정도의 차이만 있을뿐 혈관에 상처를 내는건 확실한 것 같다고…

​”전체적으로 혈관건강상태를 서서히 망가뜨릴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언론에서 흔하게 접하는 혈전이니 출혈이니 하는 부작용들이 전혀 근거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실험실에서 밝혀진 것들이 아니라 출시후 임상에서 의사들이 직접 보고한 부작용들입니다.

​이분의 사례도 그와 일치하는것 뿐입니다.

​이 외에도 최근에만 심근염 부작용 환자들 2명을 진료하셨다고 합니다. (59세, 42세)

​다행히도 극적으로 치료하고 넘겼는데,
“왜 저한테 오셨냐?
빨리 대학병원 가라!”고 말씀드렸더니 대학병원은 예약이 안된다네요.

​대학병원에서 “화이자 맞고 흉통이 있다”고 하면 그냥 보건소나 2차병원 진료 보라고…
그런거 안본다고…

​코비드 백신을 접종하면 다 저렇게 된다는 뜻은 아닙니다.
부작용은 늘 소수에게 일어납니다.

그럼에도 이런 포스팅을 올리는 이유는 정보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서지 공포를 조성하려는 목적이 아닙니다. (공포를 조성하는 것은 이미 지난 2년간 그들이 했음)

​”백신이 안전하다”는 메시지는 넘쳐납니다.

​”아직은 실험단계에 있는 백신이라 안정성과 위험성에 대한 정보가 없다” 라고만 말해도 음모론 취급을 받고 있습니다.
마치 ‘신성모독’이라도 한듯이.

저에게 근거없이 <선동>하지 말라고 훈계하는 신경과 의사도 있었습니다.

MRI 사진에서 보이는 뇌병변은 아무 증상없는 사람들에게서도 가끔씩 나타나는 소견이고 백신과의 인과성이 증명된 것도 아닌데 공포심과 불신만 조장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이 환자를 직접 진료한 선생님은 MRI만 들여다 본 것이 아니고 환자의 병력, 증상들과 함께 정보를 취합해서 진단을 한 것인데, 온라인상에 올린 MRI 한 장을 보고 속단을 하는 모습이 안타까웠습니다.

임상에서 관찰되는 결과를 의사들이 보고하는 시스템인 케이스 스터디를 통해 의학이 발전하고 보완되어 나가는 건데…

이런 식의 태도라면 갑작스럽게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들은 의지할 곳이 없어지게 됩니다.

​”백신이 안전하다”는 메시지는 마케팅이고 광고일 뿐입니다.
이를 뒷받침해주는 과학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버젓이
언론에서…
정부에서…
심지어 의사들이 “안전하다”고 되뇌이는 근거는
<믿음>과 <신뢰> 입니다.
<경험>과 <데이터>가 아닌.

​이 세상에 그 어떤 과학자나 의사도 마치 다 아는 것처럼 “안전하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아직까지는…

“위험하다”는 것이 아니라
그저 “아직 연구가 부족하다” “부작용 사례가 심상치 않다” 는 정도의
말을 하는 의사들의 입까지 재갈을 물린다면

인류는 코로나 바이러스 보다 더 심각한 문제에 직면해 있다고 봅니다.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