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6월 20일
26.3 C
Los Angeles
17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노르웨이 어떻길래… 유럽서 첫 코로나19 종식 선언

-

노르웨이 전염병센터 책임자 프레벤 아비스트랜드
SNS에 “입원자 거의 없고, 확진자 줄고 있어”
“큰 산불은 껐고, 이제 잔불 정리만 하면 된다”

 

4월 26일 노르웨이 오슬로의 마리나 항구에서 시민들이 자전거를 타고 있다. 오슬로=AP 뉴시스

 

노르웨이의 보건 책임자가 노르웨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끝났다고 선언했다. 지난해 6월 뉴질랜드에 이어 세계에서는 두 번째, 유럽에서는 첫 종식 선언이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6일(현지시간) 노르웨이 공중보건연구소 전염병센터 책임자인 프레벤 아비스트랜드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인용, “노르웨이에서 코로나19가 끝났다고 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입원한 사람이 거의 없고, 백신 접종 증가로 확진자가 크게 줄고 있어 앞으로 노르웨이에서는 국지적인 발병만 있을 것”이라며 “노르웨이에서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은 끝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큰 산불은 껐고, 이제 잔불 정리만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FT에 따르면 노르웨이는 인구밀도가 낮고, 북유럽에서 상대적으로 고립돼 있으며, 코로나19가 발생할 때마다 당국의 효과적인 방역 조치로 유럽에서 가장 낮은 감염률을 보였다.

노르웨이의 발병자 수와 사망자 수는 이웃 국가인 스웨덴이나 덴마크보다 훨씬 적다. 7일 현재 노르웨이의 누적 확진자는 12만6,817명이고, 이 중 785명이 숨졌다.

노르웨이의 확진자 수는 세계 91위로 86위인 한국(14만4,637명)보다 더 적으며, 유럽 국가에서는 가장 적은 수준이다. 단 노르웨이 인구는 532만8,000여 명으로, 전체 인구 대비 누적 확진자 비율은 2.3%에 불과하다.

최근 들어서는 일일 확진자 발생이 두 자릿수에 머물고 있고, 병원에 입원하는 환자는 거의 없다.

이런 가운데 아비스트랜드는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통제되는 데는 몇 년이 더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모두를 위해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라며 “세계에 노르웨이가 축적한 방역 노하우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노르웨이 어떻길래… 유럽서 첫 코로나19 종식 선언”
[한국일보 원본기사 바로 가기]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