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24일
21.3 C
Los Angeles
-2.6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사랑해요! 버터!

-

 

여전히 포화지방이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주범이라며 혈관 건강의 적으로 간주하는 <포화지방 유해설>을 믿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의사들 중에도…

의사라 할지라도 영양학이 전문분야가 아니면 모를 수도 있습니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으면 약물을 사용해서 낮추는 것이 최선의 의학적 조치라고 배웠기 때문에 어찌 보면 당연한 편견일 수 있습니다.

그것이 제아무리 생리학과 영양학에 위배되고 임상적으로 다르게 관찰되어도 크게 신경 쓰는 의사들은 많지 않습니다.

소수의 기능의학/저탄고지 의사들만 괴짜나 아웃사이더로 분류될 뿐이죠.

전문가들조차 이러하니 한번 자리 잡은 편견과 고정관념은 쉽게 바뀌질 못합니다.

여전히 계란 노른자를 피하고 새우를 두려워하는 분들이 많으세요.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으면 낮을수록 좋다고 믿는 분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믿음과는 달리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아서 좋을 일은 거의 없습니다.

정력부터 딸릴 것이고 기운과 총명함이 없을 것이고 기억력 떨어질 것이고 시력 떨어질 것이고 피부 안 좋을 것이고 (담즙을 못 만드니) 소화기능 떨어질 것이고 (아무리 햇빛을 많이 쬐어도) 비타민D 못 만들 것이고 암 발병 위험만 올라갈 것입니다.

아무리 따져보아도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으면 득보다 실이 많습니다.

그럼 동맥경화나 심장마비는 어쩌냐구요?

콜레스테롤 수치가 아니라 몸의 염증을 낮추세요.

자신의 염증수치도 모르면서
무슨 건강관리를 한다는 말입니까?
비타민D 수치는 알고 계신가요?

다른 수치들은 하나도 모르면서 콜레스테롤 수치 하나에만 매달리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지 100년 뒤에는 상식이 될까요?

콜레스테롤 수치보다 훨씬 더 중요한 수치들이 많습니다.

코로나 사망자 통계랑 비슷한 느낌이군요.

독감 사망자나 자살로 인한 사망자, 결핵으로 인한 사망자가 훨씬 더 많은데 언론의 모든 스포트라이트를 코로나 사망자 통계가 독점하는 것과 비슷한 느낌이랄까?

<포화지방>은 건강의 적이 아니라 중요한 영양소 중 하나입니다.
비타민C, 비타민B, 비타민D처럼 부족하면 큰일 나는 영양소 입니다.
‘빛과 소금’ 할 때 소금처럼 생명을 지켜주는 영양소입니다.

그런데 소금과 함께 둘이 억울한 모함을 받고 있지요.

콜레스테롤이 풍부한 음식 중에 코코넛오일이 가장 유명합니다.

저탄고지 식단은 바로 이 포화지방을 섭취하려고 노력하는 식단입니다.

물론 달걀이나 각종 육류에도 풍부하기 때문에 저탄고지가 고기 다이어트로 오해받기도 했었습니다.

대표 포화지방 중에는 <버터>도 유명합니다.

코코넛오일과 함께 요리용으로 안전하다는 인식이 있습니다.

 

 

저 역시 버터를 정말 좋아합니다.
빵집을 지날 때 그 빵 굽는 냄새~
매우 끌리는 향과 맛입니다.

저는 영양적인 부분을 떠나서 그저 맛 때문에라도 버터를 참 좋아하는데, 실제 영양학적으로도 수많은 장점이 있습니다.

버터에는 포화지방 외에도 비타민A, D, E, 칼슘 등의 영양소가 풍부해 영양 가치가 높은 식품입니다.

버터의 베타카로틴이 비타민A로 전환되어 암 발병 위험을 낮춰주고 시력을 보호합니다.
또한 노화에 따른 황반 변성을 예방합니다.
치매 예방에도 도움이 됩니다.
(원래 포화지방은 뇌와 신경을 보호합니다)

버터의 풍부한 비타민D가 골다공증을 예방하고, 건강하고 윤기 있는 피부를 유지해 줍니다.

유기농 버터나 달걀에 오메가3 함유 광고를 많이 보셨을 텐데, 버터 1테이블스푼(14g)에는 약 44.1mg의 오메가3가 들어 있습니다.

대구간유의 2,664mg에 비하면 매우 소량으로 (약 60배 차이 ㄷㄷㄷ)
버터는 오메가3를 섭취하기 위한 좋은 공급처는 아닙니다.

다만, 목초사육 버터는 일반 버터에 비해 26% 정도 더 많은 오메가3를 포함하기 때문에 ‘일반 버터보다 영양 가치가 우수하다’라는 정도의 애교 섞인 마케팅으로 봐 주시면 되겠습니다.
큰 의미가 있는 숫자들은 아닙니다.

하지만, 소고기의 경우 유기농 목초사육 소와 옥수수 사육 소 사이의 오메가3 차이는 꽤 큰 격차가 있습니다.

옥수수 사육 소의 경우 오메가6 함량이 높아 염증을 높이고 혈관질환의 위험이 올라갑니다.

그러니 이왕이면 유제품과 육류는 목초사육, 유기농으로 먹는 것이 좋습니다.

버터도 결국 유제품인데
몸에 해로운거 아니냐?
질문을 많이 하십니다.

이 영상 참고하시면 차이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실것 같아요.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