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월 28일
14 C
Los Angeles
-9.3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화이자 코로나 백신, 혈전과 관련성” 미 FDA

-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고령자의 혈전 발생과 관련됐다는 미 식품의약국(FDA)의 연구가 발표됐다.

​이달 1일 SCI급 저명 국제학술지인 백신(Vaccines)에 실린 이 연구에 따르면, 2020년 12월10일부터 2022년 1월16일까지 총 3460만 회분의 백신을 접종한 미국인 고령자(65세 이상) 1740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그 결과 FDA 연구진은 응고된 핏덩어리가 폐의 혈관을 막는 ‘폐색전증’ 발병이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증가했음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또한 심장 산소공급 부족으로 인한 심근경색(심장마비), 면역성 혈소판 감소증(ITP), 전신성 혈관 내 혈액 응고 역시 임계치보다 높게 나타나며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증가를 보였다.

​다만, 독감 백신을 맞은 집단과의 비교 등 더 세부적인 조사에서는 폐색전증 발병 외에 심근경색, 면역성 혈소판 감소증, 혈관 내 응고는 통계적 유의미 증가를 보이지 않았다.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을 연구해온 심장의학 전문의 피터 맥컬로 박사는 이번 FDA 논문에 대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고령자에게서 혈전, 동맥경화성 심장질환의 진행, 혈액장애의 현저한 증가가 관찰됐다”고 말했다.

​그는 에포크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는 해당 질병이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독립적으로 관련돼 있다는 여러 의사들의 우려를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화이자는 에포크타임스의 논평 요청에 기사 게재 전까지 응하지 않았다.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