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6월 20일
17.8 C
Los Angeles
27.6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락다운의 피해와 정보 검열의 위험성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

-

 

Your Ontario Doctors의 CEO이자 설립자인 Dr. Kulvinder Kaur는 최근 Health for Ontario의 최고 의료 책임자 Dr. Richard Schabas, MD, 스탠포드 의대 의학박사 Dr. Jay Bhattacharya 교수, 옥스포드 대학의 이론 역학박사 Dr. Sunetra Gupta 교수, 하버드 의대 감염병 역학자 Dr. Martin Kulldorff와 함께 온라인 토론회를 가졌습니다.

이들은 The Great Barrington Declaration (Covid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행되는 권력적 봉쇄 조치에 반대하는 선언문)의 발기인들이기도 합니다. 이들은 락다운의 피해와 정보 검열의 위험성, 그리고 앞으로 나아가야할 방향에 대해 토론했습니다.

여러 연구를 통해 이번 팬데믹 기간동안 락다운이 코로나 19의 확산을 막는데 크게 효과적이지 않았음을 확인하였습니다. 강력한 봉쇄조치를 취한 지역들과 그렇지 않은 지역들 사이의 결과들도 뒤죽박죽으로 나타나, 의미있는 인과관계 조차 도출하기가 어려울 지경이었습니다. 한발 더 나아가 최근 스웨덴 과학자 및 전염병학자들은 UNICEF와 UNAIDS의 데이터를 검토한 결과,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 만큼이나 코로나 확산을 막기위한 물리적 제약의 인해서도 수 많은 사람들이 사망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코로나와 관련된 모든 정보들은 동전의 양면과 같이 서로 반대되는 주장들이 존재합니다. 하지만 현실은 안타깝게도 그 양면 중 한 쪽면의 정보만 보도합니다. 반대되는 정보와 의견은 무시되고, 인정받지 못하고, 주류 언론으로부터 철저하게 검열당하고 있습니다. 소수 전문가들의 발언권은 무시되었고 관련된 모든 논의는 전면 중단되었습니다. 주류 미디어의 의견과 흐름을 같이 하지 않는 정보들이나 데이터, 증거, 전문가의 의견은 ‘비 정상적’인 의견으로 분류되고, 이런 의견들이 급속하게 유포될 경우 주류 미디어는 이를 조롱/공격하며 소수가 만들어낸 ‘음모론’으로 몰아 세우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정부 보건 당국과 함께 주류 언론들은 자신들의 논조에 반대하는 전문가들과는 의견조차 공유하지 않았으며, 건강한 토론의 기회 자체를 차단 해 왔습니다. 주류 미디어는 그들만의 시각과 관점만을 주장하며 그것을 궁극적인 ‘진리’로 만들어 가는데에만 노력해 왔습니다. 한국도 마찬가지로, 이왕재 교수나 이덕희 교수의 의견들을 전하는 언론이 거의 없으며, 미국에서 탄생한 <팩트체크>라는 허울좋은 유행어가 한국에도 그대로 수입되어 <검열>을 위한 도구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위기 상황에서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다른 의견에 대한 열린 마음과 이에 대해 공감할 줄 아는 자세입니다. 현장과 최일선에 있는 전문가들의 보고와 의견이 검열되지 않고 자유롭게 전달되어야 합니다. 개방적으로 다양한 관점을 논의하고 토론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번 팬데믹기간 동안 벌어지고 있는 상황은 매우 불공평하고 부도덕적이며, 비윤리적이고 사회적으로 건강하지 못한 상황이 연출 되었습니다.

사회는 논란이 있는 이슈에 대해 유의미한 방식으로 끊임없이 대화해야 합니다. 권위적인 조치는 사회의 안녕과 공동체로써의 유대감을 방해하고 성숙한 사회를 만들어가는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주류 언론에서는 대중들에게 ‘음모론’이 진실을 훼손한다고 말합니다. 그렇게 믿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그들은 정보 검열과 기업 편애를 통해 자신들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책임지려 하지 않습니다.

팬데믹 관련 정보들은 투명하고 명확하지 않습니다. 락다운이나 정부가 취하는 권위적 조치들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많습니다. 그러나 동시에 강력하게 반대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서구 사회의 경우)

흑과 백으로 명확하게 구분되지 않는 부분에 대해 정부는 어떠한 권고안도 제시하지 않고 국민에게 스스로 결정하게 두는 것이 옳은걸까요? 아니면 효과적인지 아닌지 모르는 모호한 상황이더라도 국민들을 강력하게 통제하는 것이 옳은걸까요?

확실한 것은 팬데믹을 통해 부의 이동은 더욱 커졌으며 (부자들은 팬데믹 기간동안 어떻게 637억 달러의 더 많은 부를 쌓았나: https://www.businessinsider.com/billionaires-net-worth-increases-coronavirus-pandemic-2020-7), 직접적으로 가장 큰 피해를 받은 이들은 가난한 취약계층이었습니다 (https://time.com/5800930/how-coronavirus-will-hurt-the-poor/). 코로나가 두렵고 급박하다고 이에대한 논의조차 없는 사회는 미성숙한 사회에 불과합니다.

역사적으로 그 어느 정부도 국민들이 바라고 기대하는 만큼 국민을 섬기고 국민을 위해 일하지 않았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역사를 통해 배운다는 것은 좋은 말입니다. 하지만 역사를 통해 배우는 이들은 엘리트들입니다. 국민들을 무시하고 개, 돼지처럼 대해도, 조금 살만해지거나 조금만 베풀어주면 곧 잊어버린다는 것을 그들은 잘 알고 있습니다. 좋은걸 배운 것이 아니라 나쁜 것만 배운 것입니다. 역사가 반복되는 이유입니다.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