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7월 29일
22.6 C
Los Angeles
27.3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비타민 / 미네랄] Vitamin B1 (티아민)

-

비타민B1 티아민은 탄수화물을 태우는 역할을 합니다. 티아민이 부족하면 고탄수화물 식단을 소화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습니다.

티아민은 건강을 위한 필수 영양소로 해독작용을 하고, 비타민 K와 엽산을 재생하며, 항산화 작용을 통해 조직의 노화를 예방합니다. 또한 메틸화(methylation) 과정을 통해 정신 건강과 신체 건강에도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티아민결핍은 포도당 과민증을 유발합니다. 포도당 과민증의 증상으로는 손 발 저림, 신경통 같은 따끔거림, 손 발에 힘이 빠지는 약화와 통증이 있고, 눈 주변 근육 경련 또는 마비 그리고 심박수 증가 및 기타 심장 질환, 신체 움직임 조절 어려움, 냉담, 혼란 등의 증세, 심할 경우 기억 상실, 기억 왜곡, 발작, 마비, 및 사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소화에 문제가 없다면 영양 효모, 콩과류, 또는 통곡물의 통해 티아민을 섭취할 수 있습니다.

아주 많은 양의 채소와 향신료를 통해 티아민을 섭취할 수 있습니다.

위의 두 방법이 어렵다면 저탄수화물 식단이나 티아민 보충제를 통해 섭취할 수 있습니다.

보충제로 복용할 경우 하루 100mg씩 여러 차례 복용해도 안전합니다.

음식을 통해서는 1-2mg 밖에 못 섭취하기 때문에, 가격이 부담되더라도 10mg을 제공하는 고가의 제품을 복용하는 것이 효율적일 수 있습니다.

경제적으로 여유롭지 못하다면 값싼 성분 형태(thiamin hydrochloride)를 시도하는 것도 괜찮습니다. 다른 여러가지 성분(benfotiamine, TPP, TTFD)들도 시도해 보고 자신에게 맞는 형태의 티아민을 찾는 것이 좋습니다. 티아민의 경우 특정 형태가 우월하다는 것을 입증하는 임상 결과는 없습니다.

흡수율을 높이기 위해 일부러 지방이나 다른 음식과 함께 섭취할 필요는 없습니다. 하지만 음식과 함께 복용하고, 하루에 걸쳐 여러번 나누에 복용량을 고르게 분배하면 더 효과적으로 유지되고 활성화될 수 있습니다.

결핍의 징후가 있거나 보충제를 먹어도 효과가 없는 경우, 생선회나 조개류, 양치류, 아황산염 등의 길항제 들이 문제를 일으키고 있지는 않은지 확인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또는 위산이나 소화효소가 약해 소화에 어려움이 있거나 장누수증후군과 같이 장에 문제가 있을 경우에도 결핍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