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1일
19.2 C
Los Angeles
3.8 C
Seoul

음/식/이/곧/약/이/다

기능의학과 환자혁명의 발상지

백신 안맞으면 미국 못온다

-

11월 초부터는 미국 입국시 백신을 맞지 않으면 입국할 수 없게 됐습니다. 20일 백악관은 여행 제한 규정 변경안을 발표했는데요. 그동안 미국 입국이 제한됐던 국가의 여행객들에게 문을 활짝 열어주는 대신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조치입니다.

미국행 비행기를 타는 외국 국적자들은 코로나19 백신을 2차까지 다 맞아야 합니다. 한국인의 경우 기존에는 음성 증명만 하면 됐지만 11월 초부터는 백신 접종 완료 확인까지 필요해 백신 미접종자의 미국 입국이 어려워지게 되는 셈입니다.

백신 접종 증명 방벙에 대해 아직 구체적인 발표는 없습니다. 요즘 미국에서는 가짜 접종 증명서가 난무하고 있어 당국이 어떻게 입국자들이 제출한 증명서의 진위 여부를 가려낼 수 있을지는 아직 불분명합니다. 접종 증명서를 핸드폰 카메라로 찍어 저장한 뒤 입국시 보여줄 수도 있겠지만, 조작하기 쉬운 만큼 원본 서류를 지참하시는 것이 좋을 것으로 보이며. 물론 영어로 번역된 것이어야 합니다.

백신 접종 증명서와 함께 추가로 준비해야 할 것이 더 있습니다. 출발 3일 이내에 실시한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야만 합니다.

어떤 백신이 입국 허용 대상인지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곧 허용 백신 목록을 공개할 예정인데요. 참고로 현재까지 미국에서 허가된 백신은 화이자, 모더나, 존슨앤존슨입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미국에서 접종되지 않고 있습니다만, 세계보건기구(WHO)가 승인한 백신인만큼 입국 허용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 백신인 시노팜(Sinopharm)이나 시노백(Sinovac), 러시아의 스푸트니크V 백신 접종자들의 입국이 허용될지는 불분명합니다.

미국 국적자는 백신 접종 증명이 필요없습니다. 다만 미접종 상태에서 해외에 머물다 돌아오는 미국인들은 귀국하는 항공편 출발 하루 전 이내에 현지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야 합니다. 도착 이후 미국에서도 하루 이내에 다시 검사를 받아야만 하죠. 또, 백신 접종 자격이 없는 어린이에게도 이번 조치가 적용되지 않습니다.

(원문기사 바로가기)

이 글 공유하기

닥터조의 건강이야기 최근 글

Ad